오른, 거산의 화염
Ornn, the Fire Below the Mountain
975
6300
오른은 패시브를 활용해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는 챔피언입니다. 라인전을 지속할수도 있고, 게임 종반 아군을 더욱 강하게 만들어줄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강력한 CC를 보유해 이니시에이팅이나 적을 지속적으로 방해하는데 뛰어난 챔피언입니다.
6.1
/14명
특징
|전사, 탱커, 띄우기, 밀치기, 보호막
베스트 공략 추천 아이템
|
평점주기
생명력
공격력
주문력
난이도
구분 1레벨
(레벨당 성장수치)
18레벨
최종 수치
체력 565.64 (+90) 2095.64
마나 300 (+45) 1065
공격력 68 (+3.5) 127.5
공격 속도 0.625 (+2%) 0.838
5초당 체력회복 7 (+0.8) 20.6
5초당 마나회복 8 (+0) 8
방어력 33 (+3) 84
마법 저항력 32.1 (+1.25) 53.35
이동 속도 335 335
사정 거리 175 175
챔피언 소개 영상
패시브
Q
W
E
R
간이 대장간 / 장인의 솜씨 (Living Forge / Master Craftsman)
간이 대장간 : 오른은 전투에서 벗어나 있을 때 언제든 골드를 써서 자신이 쓸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습니다. 편의를 위해 화면상의 특별 메뉴에 추천 아이템이 표시됩니다. 오른은 상점에서도 아이템을 제작할 수 있습니다.

장인의 솜씨 : 오른과 오른의 팀원은 상점에서 일부 아이템을 특별 업그레이드할 수 있습니다. 각 플레이어는 특별 업그레이드를 한 번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용암 균열 (Volcanic Rupture)
마나 소모: 55
재사용 대기시간: 9/8.5/8/7.5/7초
오른이 지면을 내려쳐 적에게 20/50/80/110/140 (+0.6 AD)의 물리 피해를 입히고 2초 동안 40/45/50/55/60% 둔화시키는 균열을 만듭니다. 잠시 후 균열이 끝나는 지점에 4초 동안 용암 기둥이 생성됩니다.
불꽃 풀무질 (Bellows Breath)
마나 소모: 45/50/55/60/65
재사용 대기시간: 17/15/13/11/9초
오른이 전진해 불꽃을 뿜고 자기 자신에게 3.5초 동안 (최대 체력의 12%)의 보호막을 씌웁니다. 불꽃은 적의 최대 체력의 12/13/14/15/16%에 해당하는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최소 80/130/180/230/280)
마지막 불꽃에 맞은 적은 3초 동안 불안정 상태가 됩니다. 불안정 상태인 적이 이동 불가 효과가 있는 스킬을 맞으면 불안정 상태 지속 시간이 30% 증가하며, 대상 최대 체력의 7~16%에 해당하는 마법 피해를 입습니다. 오른의 기본 공격은 불안정 상태인 적을 뒤로 밀어냅니다.
화염 돌진 (Searing Charge)
마나 소모: 50
재사용 대기시간: 16/15/14/13/12초
오른이 돌진하며 통과한 적에게 80/125/170/215/260 (+0.4 방어력)(+0.4 마법 저항력)의 물리 피해를 입힙니다.

오른이 돌진 중 지형지물에 충돌하면, 그 충돌로 인해 충격파가 발상해 적을 1초 동안 공중으로 띄우며, 돌진에 부딪히지 않은 적에게 화염 돌진의 피해를 적용합니다.
대장장이 신의 부름 (Call Of The Forge God)
마나 소모: 100
재사용 대기시간: 140/120/100초
오른이 자신에게 다가오는 거대한 불의 정령을 소환합니다. 정령이 밟고 지나간 적은 125/175/225의 마법 피해를 입고 2초 동안 40/60/80% 둔화됩니다. 또한, 불의 정령에 부딪힌 적은 6초 동안 불안정 상태가 됩니다.
오른이 궁극기를 다시 사용하면 정령에게 돌진해 부딫쳐 정령의 진행 방향을 바꾸고 힘을 줄 수 있습니다. 힘을 받은 정령은 1.5초 동안 적을 공중으로 띄우며 125/175/225의 마법 피해를 입히고 불안정 상태로 만듭니다.
오른은 대장장이와 손재주를 대표하는 프렐요드의 반신이다. 그는 화산 아래에 있는 용암 동굴 속에 거대한 불꽃 대장간을 짓고 홀로 작업에 몰두한다. 이곳에서 오른은 불을 지펴 광석을 녹이고 제련하며 비할 데 없이 뛰어난 물건을 제작한다. 특히 볼리베어와 같은 신들이 대지 위를 걸으며 필멸자들의 일에 간섭할 경우, 오른은 그의 믿음직스러운 망치나 강렬한 화산의 불꽃을 휘둘러 그 어리석은 존재들이 원래 자리로 되돌아가도록 한다. 오른은 동족 중 누구보다도 사생활, 고독, 집중을 중요하게 여긴다. 고대에 분출된 흔적이 남아 있는 휴화산 아래에서 오른은 밤낮없이 일하며, 마음 가는 대로 무엇이든 만들어낸다. 이렇게 제작된 결과물은 값을 매길 수조차 없는 도구들로, 전설적인 위업을 이룰 운명을 타고난 물건들이다. 운 좋게 이런 유물을 보게 된 소수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난 품질에 주목한다. 몇몇 이들은 완성된 날부터 지금까지 몇천 년째 여전히 단단한 브라움의 방패를 보며 오른이 만들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답을 줄 수 있는 대장간의 신은 아무도 찾을 수 없기에 진실은 미궁 속에 빠졌다. 오른의 이름은 언젠가 프렐요드로 알려질 땅 전체에 울려 퍼졌다. 하지만 그의 전설을 시기한 적들에 의해, 그리고 느린 시간의 흐름 속에서 대부분의 이야기가 잊혀져버렸다. 이제는 잊혀진 대장장이, 건축가, 양조가들의 혈통을 이은 극소수의 부족에게만 전해져 내려온다. 그들은 아주 오래전에 불꽃의 후예로 불렸으며, 오른의 본보기를 따르기 위해 세상 각지에서부터 불꽃 대장간의 산비탈에 모여 문화를 꽃피우던 사람들이다. 그들이 자신을 흉내 내며 숭배했지만, 오른은 그들을 자신의 추종자로 여기지 않았다. 불꽃의 후예들이 자신의 작품을 바쳤을 때 그는 퉁명스럽게 고개를 끄떡이거나 얼굴을 찌푸릴 뿐이었지만, 불꽃의 후예들은 이를 받아들이고 기술을 연마할 의욕이 넘쳤다. 그 결과, 그들은 세상에서 가장 뛰어난 도구를 제작하고, 가장 견고한 구조물을 설계하고, 가장 맛있는 에일 맥주를 만들 수 있게 됐다. 오른은 남몰래 불꽃의 후예의 끈기와 늘 발전하려는 모습을 지켜보며 그들을 높게 평가했다. 어느 비극적인 밤, 불꽃의 후예가 이룬 모든 것이 파괴되었다. 그 어떤 필멸자도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오른은 그의 동생 볼리베어와 산꼭대기에서 싸웠고, 격렬한 싸움의 여파로 발생한 화염, 재와 번개의 폭풍은 열 개의 지평선 너머에서도 보일 정도였다. 먼지가 가라앉자, 불꽃 대장간은 그을린 채 연기만 피어오르는 숯구덩이의 모습이었고, 재 속에 흩뿌려진 뼈만이 불꽃의 후예의 유일한 흔적이었다. 본인은 절대 인정하지 않겠지만, 오른은 망연자실했다. 그는 불꽃의 후예를 통해 필멸자의 삶에 내재된 광범위한 잠재력을 엿봤지만, 불멸자들의 무분별한 분노 아래에 모조리 사라지는 것을 봐야만 했다. 죄책감에 괴로워한 오른은, 대장간 안에 자신을 가두고 수 세기 동안 일에 빠져 살았다. 그리고 지금, 오른은 세상에 새로운 시대가 열리리라는 것을 직감했다. 다시 형상을 갖추고 세상을 누비는 형제자매가 늘어났으며, 그들의 추종자들은 갈수록 침착함을 잃고 공격적으로 행동했다. 분열된 프렐요드에는 지도자가 없고, 고대의 끔찍한 존재들은 그림자 속에 도사리며 공격할 기회만 엿보고 있다. 큰 변화가 도래하는 것이다. 앞으로 올 전쟁과 그 이후에도, 오른은 프렐요드를 포함한 룬테라 전역에 좋은 대장장이가 필요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
오른 기본 스킨 - 일러스트
입수방법: 기본
오른 기본 스킨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기본
천둥 군주 오른 - 일러스트
입수방법: 1350RP
천둥 군주 오른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350RP

추천 챔피언 공략

챔피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가
[시즌8] [탑] 8시즌 오른 가즈아!!![47] 123sdrf 05-05 421595
16/29
[시즌8] [프리시즌] 오른 JUNGLE[17] Hattrick 11-24 100957
10/18

코멘트

코멘트(0)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