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타오르는 복수
Brand, The Burning Vengeance
880
4800
브랜드는 강력한 광역 공격이 가능한 AP 챔피언입니다. 패시브를 포함한 모든 스킬이 대미지를 줄 수 있는 챔피언으로 스킬 연계에 따라 상대방을 기절, 혹은 피해를 증가시키도 합니다. 단, 마나 소모가 극심하기 때문에 마나 관리가 필요합니다.
특징
|마법사, 기절
베스트 공략 추천 아이템
|
생명력
공격력
주문력
난이도
구분 1레벨
(레벨당 성장수치)
18레벨
최종 수치
체력 520 (+88) 2016
마나 469 (+15) 724
공격력 57 (+3) 108
공격 속도 0.625 (+1.36%) 0.77
5초당 체력회복 5.42 (+0.55) 14.77
5초당 마나회복 10.65 (+0.6) 20.85
방어력 21.88 (+3.5) 81.38
마법 저항력 30 (+0.5) 38.5
이동 속도 340 340
사정 거리 550 550
챔피언 소개 영상
패시브
Q
W
E
R
불길 (Blaze)
브랜드의 스킬이 적을 불태워 4초동안 최대 체력의 3%에 해당하는 마법 피해를 입히고, 대상에게 사용하는 스킬의 효과를 강화시킵니다. 불길은 세 번까지 중첩됩니다. 챔피언이나 거대 몬스터에 불길이 세 번 중첩되면 불길이 불안정해져 2초 후 폭발하고 근처 적에게 최대 체력의 12%(+ 레벨당 0.5%)(+주문력 100당 1.5%)에 해당하는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 폭발한 적은 4초간 불길 중첩이 되지 않습니다.

불길 효과를 받고 있는 유닛을 처치하면 마나를 6/8/10/12/14/16/18 (1/3/6/9/12/15/18레벨에서) 회복합니다.
불태우기 (Sear)
마나 소모: 50
재사용 대기시간: 8/7.5/7/6.5/6초
브랜드가 불덩이를 발사하여 80/110/140/170/200 (+0.55AP)의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

불길: 대상이 불타는 상태라면 불태우기에 맞은 대상은 1.5초간 기절합니다. (사정거리: 1050)
화염 기둥 (Pilla of Flame)
마나 소모: 60/70/80/90/100
재사용 대기시간: 10/9.5/9/8.5/8초
잠시 뒤 목표 지점에 화염의 기둥을 생성하여 해당 지역에 있는 적 유닛에게 75/120/165/210/255 (+0.6AP)의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

불길: 대상이 불타는 상태라면 25%의 추가 피해를 받습니다. (사정거리: 900, 범위: 175)
발화 (Conflagration)
마나 소모: 70/75/80/85/90
재사용 대기시간: 10/9/8/7/6초
브랜드가 목표에 강력한 폭발을 일으켜 70/95/120/145/170 (+0.45AP)의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

불길: 대상이 불타는 상태라면 주변 적에게도 발화가 옮겨갑니다. (사정거리: 625, 범위: 200)
파멸의 불덩이 (Pyroclasm)
마나 소모: 100
재사용 대기시간: 105/90/75초
브랜드가 5번까지 반사되는 불의 급류를 발사하여 100/200/300 (+0.25AP)의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
불길 중첩이 적은 챔피언에게 우선적으로 튕깁니다.

불길: 대상을 30/40/60%만큼 둔화시킵니다. (사정거리: 750)
프렐요드 치료사의 아들, 케간 로디는 날 때부터 소외받았다. 케간의 어머니가 가진 약간의 마법과 약초학 지식 덕분에 두 모자는 리간 유역이라는 이름의 작은 바닷가 마을 변두리에서 입에 풀칠하며 살아갈 수 있었다. 소년에게는 친구가 거의 없었다. 나이는 어렸지만 케간은 자신의 아버지가 적군의 약탈자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어머니가 소외당하는 이유는 바로 아버지, 더 나아가서는 케간 때문이었으니까. 마을 사람들은 케간을 "약탈자의 자식"이라고 불렀다. 케간의 마음속에는 고독과 분노가 차곡차곡 응어리졌고, 이는 종종 폭력적인 모습으로 드러났다.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기나긴 겨울이 지난 후, 노쇠한 케간의 어머니는 결국 죽음에 굴복하고 말았다. 케간은 화장한 유골을 뿌리며 어머니가 일생을 바쳐 치료했던 사람들을 떠올렸다. 그중에서 조의를 표하러 온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 차가운 바람과 함께 케간 또한 사라져 주는 것이 그들의 바람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그들이 원하는 대로 해줄 것이다. 물론 복수가 끝난 후에 말이다. 케간은 마을에 불을 질렀고, 자기 자신에게 결코 치유할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서 밤을 틈타 도망쳤다.

케간은 프렐요드의 얼어붙은 벌판을 방황했다. 아버지를 찾아다니는 중이라고 스스로에게 속삭였지만, 그가 진정으로 찾던 것은 친구였다... 아니면 자신을 상냥하게 대해 주는 사람이라도 만나고 싶었다. 결국 아무도 찾지 못한 채 어느 동굴에 몸을 누인 케간은 그렇게 죽음을 기다렸다.

하지만 케간을 찾아온 것은 죽음이 아닌, 한 외지인이었다.

수수께끼의 마법사 라이즈는 반쯤 얼어붙은 이 젊은이에게서 잠재력을 발견하고는 제자로 삼았다. 하지만 케간이 처음으로 싹틔운 거친 마법의 힘은 만족스럽지 못했고, 스승과 제자는 고군분투해야 했다. 케간은 인내심과 겸손함을 가지라는 라이즈의 가르침을 새겨듣지 않았다.

불행하게도 라이즈에게는 이미 수행 중인 임무가 있었기 때문에 케간을 가르치는 일은 항상 두 번째로 밀릴 수밖에 없었다. 오랫동안 라이즈는 룬테라를 멸망시킬 힘이 담긴 전설 속의 세계 룬을 찾아 숨겨 왔다. 케간 역시 열심히 찾아다닌 끝에 룬 파편 하나를 발견할 수 있었고, 이미 수많은 자들을 광기로 몰아넣은 치명적인 유혹과 마주했다. 케간은 스승의 경고를 무시하고는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마법의 근원인 룬의 힘을 움켜쥐는 쪽을 택했다.

라이즈는 원시의 마법이 제자를 집어삼키는 광경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케간의 영혼은 완전히 소멸되었다. 바로 그 순간에 태어난 존재는 라이즈가 눈 속에서 구해낸 비참한 젊은이도, 한때 자신의 제자였던 프렐요드 마법사도 아니었다.

케간은 화염과 복수심에 불타는 존재가 되어 필멸자들의 왕국에 발을 내디뎠고, 이후 브랜드라고 불리게 된다.

한때 스승이었던 자, 그리고 자신과 룬 사이를 가로막는 모든 살아 있는 존재를 저주하며 브랜드는 마법의 화염을 내뿜었고, 라이즈는 간신히 목숨만 건진 채 도망쳤다.

그날 이후로 수백 년 동안 브랜드는 어디에도 속하지 않은 자연의 불길이 되어 세상에서 아무것도 받지 않고, 아무것도 주지 않았다. 가끔은 혜성처럼 하늘을 불사르며 가로질렀고, 가끔은 자신을 다른 세계 룬으로 인도해 줄 확실한 마법의 기운을 기다리며 차가운 땅속으로 들어가 잠들었다... 브랜드가 단 한 개의 룬이라도 발견하는 날에는 룬테라에서 그를 막을 만한 힘을 가진 자는 극히 드물 것이다.
브랜드 기본 스킨 - 일러스트
입수방법: 기본
브랜드 기본 스킨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기본
세기말 브랜드 - 일러스트
입수방법: 750RP
세기말 브랜드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750RP
파괴단 브랜드 - 일러스트
입수방법: 520RP
파괴단 브랜드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520RP
냉기의 심장 브랜드 - 일러스트
입수방법: 975RP
냉기의 심장 브랜드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975RP
좀비 브랜드 - 일러스트
입수방법: 1820RP(한정판)
좀비 브랜드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820RP(한정판)
영혼의 불꽃 브랜드 - 일러스트
입수방법: 1350RP
영혼의 불꽃 브랜드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350RP
중간보스 브랜드 - 일러스트
입수방법: 1350RP
중간보스 브랜드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350RP
빛의 브랜드 - 일러스트
입수방법: 1350RP
빛의 브랜드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350RP

이 챔피언에 대한 여러분의 평가를 남겨주세요!

내가 생각하는 챔피언 점수는?

롤 인벤 유저들의 평가

참여자 : 0

0점

추천 챔피언 공략

챔피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가

코멘트

코멘트(0)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