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루스, 응징의 화살
Varus, The Arrow of Retribution
880
4800
바루스는 긴 스킬 사거리로 상대방에게 강력한 견제를 할 수 있는 원거리 챔피언입니다.궁극기로 챔피언 하나를 봉쇄할 수 있으며 근처에 또 다른 적에게 전염시킬 수 있습니다.강력한 대미지와 궁극기로 적을 봉쇄시킬 수 있지만 생존기가 부족한 단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6.3
/26명
특징
|원거리, 마법사, 둔화, 속박
베스트 공략 추천 아이템
|
평점주기
생명력
공격력
주문력
난이도
구분 1레벨
(레벨당 성장수치)
18레벨
최종 수치
체력 537.76 (+82) 1931.76
마나 360 (+33) 921
공격력 54.7 (+2.41) 95.6
공격 속도 0.658 (+2.65%) 0.954
5초당 체력회복 5.42 (+0.55) 14.77
5초당 마나회복 7.34 (+0.8) 20.94
방어력 23.21 (+3.4) 81.01
마법 저항력 30 (+0.5) 38.5
이동 속도 330 330
사정 거리 575 575
챔피언 소개 영상
패시브
Q
W
E
R
죽지 않는 복수심 (Living Vengeance)
적을 처치하거나 어시스트를 올리면 바루스의 공격 속도가 5초동안 40% 상승합니다.

챔피언 상대로 킬이나 어시스트 기록시 +50%의 추가 공격 속도 상승(미니언 및 몬스터 처치 시 절반의 효과 적용)
꿰뚫는 화살 (Piercing Arrow)
마나 소모: 70/75/80/85/90
재사용 대기시간: 20/18/16/14/12초
최초 시전 시: 바루스가 다음 화살을 조준하여 점차 사거리와 피해량이 증가합니다. 조준하는 동안 바루스의 이동 속도가 20% 감소합니다. 4초가 경과하면 꿰뚫는 화살이 발사되지 못하고 소모된 마나의 50%가 회복됩니다.

두 번째 시전 시: 바루스가 화살을 발사하여 10/43/83/120/157 (+1.0AD)에서 15/70/125/180/235 (+1.5AD)의 물리 피해를 입힙니다. 관통 당한 적 하나 당 15%씩 피해량이 감소합니다 (최소 33%).

꿰뚫는 화살이 최소 한 명의 적 챔피언에게서 역병 중첩을 폭발시킬 경우 재사용 대기시간이 4초 감소합니다. (바루스의 재사용 대기시간 감소 적용) (사정거리: 850~1475)
역병 화살 (Blighted Quiver)
기본 지속 효과: 바루스의 기본 공격이 10/14/18/22/26 (+0.25AP)의 추가 마법 피해를 입히고 6초 동안 역병을 붙입니다 (3번 중첩 가능).

바루스가 다른 스킬을 사용해 역병을 폭발시키면 중첩 횟수당 대상 최대 체력의 2/2.75/3.5/4.25/5 (AP100당 +2)%에 해당하는 마법 피해를 입힙니다. (몬스터 대상 최대 총 피해량: 360). (사정거리: 750)
퍼붓는 화살 (Hail of Arrows)
마나 소모: 80
재사용 대기시간: 18/16/14/12/10초
바루스가 화살을 비처럼 쏟아부어 60/100/135/170/205 (+0.6 추가AD)의 물리 피해를 입히고 4초 동안 지면을 오염시킵니다. 오염된 지면은 적의 이동 속도를 25/30/35/40/45% 늦추고 치유 효과는 50% 감소시킵니다. (사정거리: 925)
부패의 사슬 (Chain of Corruption)
마나 소모: 100
재사용 대기시간: 110/90/70초
바루스가 부패의 촉수를 발사해 100/175/250 (+1.0AP)의 마법 피해를 입히고, 처음 맞은 적의 이동을 2초간 막습니다. 이후 근처의 감염되지 않은 적 챔피언에게 촉수가 뻗어나가, 닿은 적에게 동일한 양의 피해를 입히고 이동 불가 상태로 만듭니다. 이동 불가 상태가 된 적은 일정 시간에 걸쳐 역병 중첩이 3회 쌓입니다. (사정거리: 1075)
아이오니아에는 예로부터 커다랗고 흉물스러운 구덩이 하나가 있었다. 이 구덩이에서는 부패한 기운이 흘러나왔는데 이를 그대로 방치하면 세상 전체가 타락에 빠질 위험이 있었다. 때문에 아이오니아의 원로들은 구덩이 위에 신전을 짓고 파수꾼을 두어 부패한 기운을 억제하고자 했다. 이 일의 책임자가 바로 신전의 수호자 바루스였다. 아이오니아 최고의 전사들만이 신전 수호자로 뽑힐 수 있었기 때문에 그는 자신이 받은 소임을 무척이나 자랑스럽게 여겼다. 그는 다른 사람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대단한 활 솜씨를 갖추고 성품 또한 고귀했기에 어찌 보면 신전의 수호자는 정확히 바루스를 위한 직책이라고 할 수 있었다. 그리하여 바루스는 신전 근처 마을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며 수련에만 매진했다.

그러던 어느 날, 녹서스의 군대가 아이오니아를 침공했다. 그런데 하필 신성한 신전이 그들의 진로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는 것이 아닌가? 바루스는 녹서스 기습 부대들이 휩쓸고 간 자리마다 시신과 폐허가 즐비하다는 것을 익히 알고 있었다. 자신마저 없으면 몇 안 되는 마을 사람들이 진군해 오는 전쟁 기계들을 막아낼 방도가 없을 터였다. 그러나 동시에 끝까지 남아 신전을 수호해야 하는 것 또한 바루스의 의무였다. 신전이 가둬두고 있는 타락한 기운은 절대 세상에 풀려나면 안 될 것이었기에. 결국, 바루스는 무거운 마음을 안고 파수꾼의 임무를 완수하는 길을 택했다. 결전의 그 날, 사원을 빼앗으려던 녹서스 부대들은 바루스의 화살 아래 모조리 격파됐다. 그러나 신전을 지켜내고 마을로 돌아간 그의 앞에는 연기 자욱한 폐허만이 남아있을 뿐이었다. 적들의 칼끝에 목숨을 잃은 가족을 보자 회한이 물밀듯 밀려왔다. 그리고 그 감정은 이내 끓어오르는 증오로 변했다. 바루스는 녹서스 정벌대 놈들을 하나도 빠짐없이 죄다 죽여 버리겠다고 맹세했다.

복수를 위해서는 먼저 강력한 힘이 필요했다. 모든 걸 희생해 가며 지켜냈던 신전 밑바닥, 타락한 구덩이의 부패한 에너지를 제 것으로 만들어야만 했다. 구덩이는 타오르는 불꽃이 양초의 심지를 탐하듯 바루스를 통째로 집어삼켰고 추악한 기운은 그가 지닌 고귀한 내면의 힘을 잠식해 송두리째 정복하고 말았다. 복수심에 모든 걸 던지고 시꺼먼 불길에 몸을 내맡긴 바루스는 몸속으로 파고드는 증오의 힘을 느꼈다. 다시는 이전의 자신으로 돌아갈 수 없었지만 애초에 모든 것을 감수한 결정이었다. 추악한 기운은 바루스에게 적을 파멸시켜 주겠다고 약속했다. 적을 파멸시킬 수만 있다면 자신의 정체성 따윈 이제 어떻게 되든 상관없었다. 바루스는 구덩이를 나와 아이오니아 정벌에 관여한 자들을 찾으러 길을 떠났다. 그리고 이 여정은 결국 가장 악명 높은 전범들을 쫓아 여기, 리그 오브 레전드로 그를 인도했다.

''화살은 찰나만 살 뿐이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맞춰야 할 대상에만 집중한 채.''
-- 바루스
기본 스킨 - 일러스트
입수방법: 기본
기본 스킨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기본
역병 수정 바루스 - 일러스트
입수방법: 975RP
역병 수정 바루스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975RP
빛의 바루스 - 일러스트
입수방법: 975RP
빛의 바루스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975RP
설원 특공대 바루스 - 일러스트
입수방법: 1350RP
설원 특공대 바루스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350RP
사랑의 추적자 바루스 - 일러스트
입수방법: 1350RP
사랑의 추적자 바루스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350RP
날쌘 화살 바루스 - 일러스트
입수방법: 750RP
날쌘 화살 바루스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750RP
암흑의 별 바루스 - 일러스트
입수방법: 1350RP
암흑의 별 바루스 - 게임내 이미지
입수방법: 1350RP

추천 챔피언 공략

챔피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평가
[시즌7] <M1> 2316++ 고인[122] Cesuna 03-27 550259
22/36
[시즌7] 원딜주제에혼자다하는 핵꿀OP바루스[58] 보쌈고지 05-13 391586
22/28
[시즌7] 반년 만에 돌아왔다, 『 구인수 바루스..[101] 엔페시아 05-13 282928
20/27
[시즌7] 정석 원딜 바루스[30] 김따코 15:03 112861
14/15

코멘트

코멘트(0)

삭제 취소
명칭: (주)인벤커뮤니케이션즈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배혜농 |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1701호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Communications. All rights reserved.